스포츠

'패배 잊은 박항서 매직' 베트남, 태국과 비겨 G조 선두 유지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최고관리자
  • 아이피 195.♡.26.157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IMAGE]© 제공: CBSi Co., Ltd. '박항서 매직'과 함께 베트남 축구가 패배를 잊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G조 5차전 홈 경기에서 태국과 0대0 무승부를 기록했다.

베트남은 2차예선 5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달리며 3승2무 승점 11점 G조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말레이시아가 3승2패 승점 9점 2위, 태국은 2승2무1패 승점 8점 3위다.

패배를 잊었다.

아시안컵 후 8경기 연속 무패(6월 퀴라소전 승부차기 패배는 무승부로 기록) 행진이다. 무엇보다 월드컵 예선에서 무패 행진을 기록하면서 사상 첫 최종예선 진출 희망을 밝혔다.

특히 태국전은 한일 사령탑의 지략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베트남에 박항서 감독이 있다면 태국에는 한 때 일본 대표팀을 이끌었던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있었다. 1차전 결과는 0대0 무승부였다.

동남아시아 최고 라이벌답게 팽팽했다.

베트남은 전반 28분 태국의 페널티킥을 골키퍼 당반람이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이어 전반 30분에는 부이띠엔중의 헤딩골이 터졌지만, 주심이 반칙을 선언하면서 승리를 놓쳤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639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스포츠

공지글


  • 글이 없습니다.

동영상


최근글


  • 글이 없습니다.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